Print Sermon

이 설교 원고는www.sermonsfortheworld.com 을 통해서 매달 215개 이상의 국가들과 약 116,000대의 컴퓨터로 수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되고 있습니다. YouTube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비디오로 시청하고 있으나 그들은YouTube을 통해서 우리 교회 웹사이트로 오고 있습니다. YouTube을 통해서 사람들이 우리 웹사이트로 오고 있습니다. 설교 원고는 34개의 언어로 통역되어 수천명의 사람들이 매달 보고 있습니다. 설교 원고는 제작권이 없음으로 우리의 허가 없이 설교자들은 사용하실수 있습니다. 매달 기부금을 통해서 우리가 무슬림과 힌두교 국가들도 포함한 전세계로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함께 동참하시길 원하시면 이곳을 클릭하시길 바랍니다.

Dr. Hymers에게 편지를 쓰실때는 어느곳에 거주 하는지 함께 알려 주십시요. Dr. Hymers의 이메일 주소는rlhymersjr@sbcglobal.net 입니다.




"저는 과학 픽션을 믿고 있었습니다!"
(창세기 설교 1)

“I USED TO BELIEVE IN SCIENCE FICTION!”
(SERMON #1 ON THE BOOK OF GENESIS)

by Dr. R. L. Hymers, Jr.

이 설교는 로스 앤젤레스 태버네클 침례교회의 담임 목사이신 하이머 박사님이
2007년 7월 8일 주일 아침 예배 시간에 전하신 은혜로운 설교 말씀입니다.

A sermon preached on Lord’s Day Morning, July 8, 2007
at the Baptist Tabernacle of Los Angeles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 1:1).


제가 어린 소년이었을 때에 제 어머님께 묻기를, "어떻게 세상이 시작되었나요? 우리들을 어디로부터 왔나요?" 제 어머님은 크리스천이 아니었습니다. 그녀는 공립학교에서 진화론을 배웠습니다. 그녀는 제게 말하기를 모든 것은 큰 폭팔로 시작되었고 수백만 년이 넘게 사람은 진화되었다고 하였습니다. 저는 그녀가 말씀하신 것을 제가 20세가 넘기까지 믿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진화론의 사상을 포기하고 제가 회심할 때에 진리로서 창세기 1장을 받아드렸습니다.

나중에, 제 어머님이 80세가 되었을 때, 그녀는 크리스천이 되었습니다. 그녀는 우리 케건 박사, 집사님에 의해 인도 되셨습니다. 얼마후에 저는 그녀에게 진화론에 대하여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 물었습니다. 어머님은 말씀하시기를, "로버트, 나는 어떻게 우리가 그런 어리석은 것을 믿었는 지 모르겠다" 말씀하셨습니다!

제 아저씨 포터 엘리오트는 또한 진화론을 믿었습니다. 그는 이삭 아시모브와 같은 사람들이 쓴 수 많은 과학 픽션 책들을 읽었습니다. 어느 날 그는 크리스천이 되셨습니다. 얼마 후에, 그는 제게 말하기를, "아, 나는 과학 소설을 믿고 있었구먼. 지금 나는 성경을 믿는다네."

내가 어떻게 우리들이 그런 이상한 것을 믿었는지 모르겠다! 나는 과학 소설을 믿고 있었구먼. 지금은 성경을 믿는다네." 이것들은 저의 어머니와 아저씨가 말한 것입니다. 그들은 두 가지 것들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첫째, 믿음의 진실성.

"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것이 아니니라" (히 11:3).

제 어머님과 아저씨가 회심하였을 때 그들은 "믿음을 통하여" 우주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은 하나님에 의하여 창조되었음을 빨리 빨리 이해하였습니다. "믿음"은 죄로 어두워진 마음을 열어서 전능하신 하나님의 창조의 능력의 진실을 보게 하는 것입니다.

둘째로, 그들이 보여 주는 것은 진화론은 또한 하나의 "믿음" - 그러나 잘못된 믿음입니다. 제 아저씨는 그의 믿음을 과학 소설로부터 성경으로 바꾸었습니다. 제 어머니도 직관적으로 그녀의 진화론의 믿음을 "미친 것"이라고 하였는데 그것은 사실입니다.

진화론들은 "과학적인 조사"에서 그들의 믿는 것이 진정한 기반이 아닙니다. 그들은 그들이 그렇다고 말할 것이나, 그러나 그들이 말한 대로 세계가 시작되었다는 과학적인 증거가 없으며, 또는 생명이 그들이 말하는 대로 그렇게 진화되었다는 증거가 없습니다. 과학적인 방법은 진화론의 사상을 공식화하는데 사용되지 않았습니다. 죠지 화크 박사는 오스트리아 시드니의 기상전문가입니다. 화크 박사는 말하기를,

과학은 현실 세계에서 오직 확실하게 처리할 수 있는데; 그것은 과거로(종의 기원 같은 것) 확실하게 논할 수 없고 또는 미래(결정적인 운명 같은 것), 이것들은 직접적으로 관찰할 수 없다. 저는 믿기는 모든 과학자들은 그들의 가설들에 신중해야 한다고 믿으며, 이것들은 그들의 발견들을 크게 결정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들은 관측의 범위 밖에서는 추측[추측이나 추론]을 신중히 해야 할 것이다... 그런고로, 과학자들은 오직 추측하거나, 상상하거나, 그리고 종의 기원에 대하여 짐작하는 것을 할수 있는 것이다(죠지 화크 박사., 6일 동안: 왜 50명의 과학자들은 창조를 믿는 것을 선택하였는가, 요한 아쉬톤 박사 편집., 마스터 북스, 2002, 349-350면).

한 국제 지오그래픽 잡지의 기사는 "지구의 생명의 형성" (1998년 3월호)에서 말하기를, "과학은 실험할 수 있고 관측할 수 있는 현상의 연구이다" 그리고 크리스천 믿음은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흔들리지 않는 믿음이다." 화크 박사는 이 서술은 "생명의 기원에 대한 분명하게 실험할 수 있고 관찰할 수 있는 현상들이 없다는 사실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그들의 관점]은 또한 보이지 않는 것의 믿음을 신뢰하고 있는 것이다]" (같은 책 344 - 345면).

아무도 세상의 창조에 대하여 실험하거나 관측할 수 없다! 그럼으로, 진화론자들의 관점은 철학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관측하거나 실험하는 과학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즉시로 천문학자 칼 사간의 유명한 서술을 보면, "우주[세계]는 모두 있는 것이고 또는 영원히 있었고, 또는 영원할 것이다." 그것을 그가 어떻게 압니까? 어떻게 사간 박사는 그것을 실험하고 관측하였습니까? 그는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럼으로 그의 서술은 철학에서 머물고 있고, 과학적인 방법이 아닙니다. 그것은 믿음의 서술이고, 진화론에 대한 사간의 "믿음"에 기반을 둔 것입니다.

제 어머님과 제 아저씨는 높은 교육을 받지 못했는데, 그러나 그들은 두분 다 아주 총명하였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손에 가질 수 있는 것은 무엇이나 읽었습니다. 그들 중에 수많은 사람들이 텔레비젼이 있기 전에 태어났습니다 - 언제나 읽었습니다. 그럼으로, 그들 자신의 방법으로, 그들은 우주의 기원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사상이 오직 이론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크리스천이 되었을 때 그들은 끝이 없는 가설을 내어 버리고 성경의 창조의 설명을 껴않았습니다.

요한 맥아더 박사는, 그리스도의 보혈의 잘못에 대하여, 칼 사간의 유명한 서술에 대하여 그의 평가에서 정정하였습니다:

"우주[세계]는 모든 것이 있거나, 또는 있었거나, 또는 영원히 있을 것이다" 는 것은 사간의 특허상품인 금언으로서 우주라는 그의 높은 등급의 텔레비젼 씨리즈에서 각각의 삽화에서 반복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진술은 자체가 믿음의 신조가 분명하고, 과학적인 결론이 아닙니다. (사간 자신도 아니고 이 세상의 모든 과학자들도 결합하여 시험할 수 있었던 것은 과학적인 어떤 방법에 의하여 "모든 것이 있거나, 있었거나, 아니면 있을 것이다"). 사간의 진술은 현대 물질주의[진화론]의 어떤 완벽한 실례로서 진정한 과학을 위한 그들의 종교적인 신조에 실수를 한 것이다 (요한 맥아더 박사., 태초에 대한 전쟁, 더불유 출판 그룹, 토마스 넬슨의 분점, 2001, 12-13면).

국제 지오그래픽의 기사와 칼 사간의 입장은 둘다 실험적인 것이나, 관찰하는 것이나, 과학적인 감찰력보다는 그들의 철학의 "믿음"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이것을 이해할 때에 거기에는 성경의 평범한 진술로부터 돌아서야 할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 1:1).

사간 박사와 같은 자연적인 진화론자들은 성경적인 기사를 믿는 사람들을 자주 작게 보는 것입니다. 그들의 입장을 과학적으로 증명하기 보다는, 그들은 조롱하는 경향과 진화론에 대한 확고한 증명을 하기보다는 창세기에 기록된 사실을 믿는 사람들을 어리석다고 하는 것입니다. 윌리암 제닝 브라이언과 그 스콥스 추라이얼이 토론할 때에 이것은 세속적인 대학 교실에서 증명되어지고 있습니다. 브라이언은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세번 출마하였습니다 - 1896, 1900, 그리고 1908년. 우드로우 윌슨이 1912년에 대통령이 되었을 때 그는 브라이언 국무장관이라고 불리웠습니다. 브라이언은 평화를 위해 열심히 일하였습니다. 1915년에 그는 도덕적인 용기를 가시고 통치하였고 윌슨 대통령에게 돌아가지 않았는데 마치 윌슨이 미국을 세계 제 1차 대전으로 몰아서 "끝나지 않은 전쟁"으로 역사속에 윌슨이 약속한 "세상을 안전하게 만들지 못한 민주당"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미국은 부라이언은 말하기를, 미국은 세계 1차 대전으로부터 빠져 나와야 한다고 하였는데, 그리고 유럽 국가들이 그들 자신에 의해 그들의 다르게 정착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세계 제 2차 전쟁은 만약에 윌슨 대통령이 브라이언의 말을 들었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브라이언은 옳았습니다. 윌슨은 틀렸습니다.

민주당의 지도자로서 그의 재직 동안에 브라이언은 농부들과 노동자들과 그리고 "큰 기업" (그것이 왜 대통령직을 잃었는가이다 - "큰 기업"은 그를 반대하는 캠패인에 많은 돈을 투자하였다). 그는 유명한 국회의원들을 선거하는 것과 여성이 투표하는 권리, 그리고 국제 평화를 위하여 일하였습니다. 다른 말로 하면, 브라이언은 진보적인 사회 개혁가이며, 그러나 그의 자유주의관은 크리스천의 박애정신에 뿌리를 두었습니다. 그의 유명한 "황금 십자가" 연설은 미국의 삶속에 "작은 자"를 위한 웅변적인 간청이었습니다.

성경에 믿음을 둔 신앙은 미국에서 위대한 사회의 기반이었는데, 브라이언은 수많은 유명한 연설들을 했고, 그리고 여려권의 책들을 썼으며, 공립학교에서 다윈주의의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을 반대하였습니다. 그는 자주 말하기를, "왜 크리스쳔들이 우리들의 학교들에서 진화론을 가르침으로 그들의 자녀들의 믿음의 토대를 잠식하는 것을 돕는 세금을 내도록 강요를 당해야하는가? 그것은 흥미로운 것으로 그의 논쟁이 요즈음에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것은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1925년의 스코프스의 재판에서 브라이언은 성경의 신빙성을 방어하였는데 불가지론자인 클라렌스 다로우 판사의 공격을 반박하였습니다. 비록 그는 과학적인 질문들에 준비되지 않은 대처를 하였을지라도, 브라이언은 성경을 합리적으로 조리있게 지지하였습니다...[그러나] 전국 신문은 [무신론자인 에이취 멘켄이 인도하는 - 적 유대주의 자인 나중에 히틀러를 후원하였다] 브라이언을 붉은 목의 광대처럼 그려서 그를 난처하게 만들었고 모든 정교회 크리스젼들을 난처하게 만들었으며 문화와 [소위 칭하기를] 과학적인 다로우로 부르는 앞에서 한 것이다...브라이언은 그 재판후 몇일후에 죽었습니다(엠. 에이. 놀, 크리스쳔 역사속에 그가 누구인가, 제이. 디. 다그라스, 틴델 하우스 출판사, 1992, 112면).

에이취. 엘. 멘켄과 다른 신문 기자들은 성경에 기초한 그의 믿음에 대하여 브라이언의 풍자문으로 비방하였고, 그리고 이 좋은 남자를 부끄럽게 비웃었던 것입니다. 브라이언의 진취적인 사상의 많은 부분이, 그로부터 직접적으로 대공황 중에 프랭크린 루스벨트 대통령의 "뉴딜"의 가난한 자를 도와주는 것을 합병하였으며 많은 부분을 합병하였습니다.

마크 놀은 말하기를, "그것은 미국 역사에서 가장 큰 불공평의 하나였고 브라이언은 스코프 재판의 주로 기억되어야하는 것입니다. 그의 전적인 생애는 - 마치 사회적인 개혁가로, 장로교의 평신도로 헌신하였고, 그리고 철두철미한 크리스천 정치가로 헌신하였다 - 공적인 생애에 크리스천 참여에서 현대의 복음주의를 위하 가치있는 모델로 헌신하였습니다"(크리스천 역사속에서 그가 누구인가, 동일한 책).

브라이언이 타계한 30년 후에, 제롬 로렌스와 로버트 리는 상속 받은 바람 이라는 연극을 썼는데, 진화론에 그의 반대하는 것에 대해 브라이언을 공격하였습니다. 이 연극은 나중에 할리웃에서 영화화하였는데 그의 믿음에 대하여 브라이언의 초상화를 마치 완고한 마음이 좁은 어리석자로 묘사하였습니다. 저는 그 연극의 한 사본을 제 손에 가지고 있는데, 상속받은 바람은 1955년에 랜돔 하우스 발해본을 수정하여 2003년에 발렌티에 의하여 출판된 것입니다. 이 연극은 스코프의 재판에 기초한 것이며, 반복적으로 성경을 믿는 크리스천들은 마치 위험한 고집쟁이들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121면에서 연극은 브라이언을 "머리가 버껴진 고아[그는 그렇지 않았습니다]로, 늙은 청년으로 묘사하였습니다. 125면에서는 브라이언을 말하기를 "당신은 그가 무엇을 하였는지 알라: 한 말도 안되는 소리로 성경을 비판하는 사생아."

그리고 그것이 그 길이고 미국에서 자유주의의 대중 매체가 브라인언 같이 성경을 믿는 크리스천들을 대한 것입니다. 고함치는 것을 생각하여 보면 그것은 오늘 날도 같은 것으로 만약에 모슬렘 지도자가 또는 유명한 랍비가 대머리 고아, 늙은 젊은이...말도 안되는 소리로 성경을 비판하는 사생아" 라고 불리웠다면 어찌될지! 저는 분명히 어떤 사람도 그렇게 되지 않기를 영원히 소망합니다! 맥켄의 저술에서 고집불통이 묘사되고 유산의 바람은 우리 사회에서 있을 장소가 없는 것입니다!

에이취. 엘. 멘켄, 저널리스트는 주요 신문에 브라이언을 대적하여 글을 썼는데, 그가 죽을 때 말하기를, "그러니까, 우리는 암캐의 아들을 죽였다"(위리암 맨체스터, 평화의 훼방꾼: 멕켄의 생애, 하퍼와 브라더스, 1951, 183면). 그러나 멕켄은 틀렸습니다. 우리들은 반듯이 진화론자들이 단순히 그들의 연약함을 보여주는 이런 이름으로 불러서 크리스쳔들을 대적하는 것을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다. 오늘 날도, 그 스코프스 재판이후에 80년이 지났는데 브라이언은 어렵게 "죽임"을 당하였습니다. 예, 그들은 그를 모욕하고 고집불통이라고 십자가에 못 박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죽음에 머물러 있지 않습니다. 그의 바른 길로 갔기에, 그리고 힘을 모았기에 -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그것을 알았습니다! 마이클 베히 박사의 다윈의 검은 상자: 생화학적인 진화의 도전 그리고 마이클 덴톤의 진화론: 위기의 이론과 같은 책들은 진지하게 대처하고 진화론에 오늘 날 도전하는 것입니다. 저는 제 도서관에 가지고 있는 책이 한 권 있는데 50명의 과학자들로부터 에세이를 제공합니다, 생물학, 생화학, 물리학, 유전학, 식물학, 화학 이론학, 지구 물리학, 동물학, 지질학, 기상학, 천문학 박사들입니다(이름 중에 약간). 이들 모든 지도하는 과학자들은 진화론을 포기하였습니다. 그들의 모두는 창세기의 창조의 기사를 믿는 것입니다(참조 요한 아쉬톤 박사., 6일 동안에, 마스터 북, 2002).

그럼으로, 진화론은 과학계 자체에서 오늘 날 계속적으로 공격을 받고 있습니다. 왜? 이유는 단순합니다, 150년이 지난 후에 다윈의 이론이 아직도 증명되는데 - 과학적으로. 그것은 구멍 투성이이고, 그리고 이은 자리가 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아직도 성경은 서있고, 그것은 단순하고, 똑 바른 서술입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 1:1).

그리고 여러분이 믿음으로 그리스도께 나올 때에, 마치 저의 어머니처럼 말하기를, "왜 우리들이 그런 어리석은 것들을 믿었을까?" 그리고 제 아저씨 포터처럼, 여러분은 말할 것인데, "저는 과학 소설을 믿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성경을 믿습니다."

그리스도께 나오십시오. 그의 십자가에서 죽음은 여러분의 죄들을 대속하실 것입니다. 죽음으로부터 그의 육체적인 부활은 여러분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실 것입니다. 여러분이 믿음으로 그리스도께 나오실 때에 여러분은 "다시 거듭날 것"입니다" (요3:3, 7). 여러분이 이처럼 거듭날 때에 여러분은 진화론의 과학 소설 대신에 성경을 선택할 것입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 1:1).

설교 끝 (END OF SERMON)
여러분은 Dr. 하이머스 목사님의 설교를 인터넷에서 매주 보실 수 있습니다.
www.realconversion.com 에서"Sermon Manuscripts."
을 클릭(Click on)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설교전의 성경 봉독은 크레이톤 챈 박사 (Dr. Kreighton L. Chan): 히브리서 11:1-3.
설교전의 솔리스트 찬양은 벤자민 그리피스씨 (Mr. Benjamin Kincaid Griffith):
"하나님은 얼마나 위대하신가!" (스튜아트 함블렌 작, 1908-1989).